일본 윤후앓이 소식을 듣고 정말 기분이 뿌뜻하더군요. 그리고 한국도 아닌 일본 윤후앓이는 좀 신기하기도 했는데 한류스타가 나오는 프로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인기가 있다는 것은 그만큼 한류 콘테츠가 강해졌음을 의미하는 게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드네요.


일밤의 인기프로 "아빠 어디가"는 현재 일본 한류전문 채널인 KNTV를 통해 지난달 4일 부터 방송이 되고 있다고 하는군요. 그리고 현재 춘천호 2회까지 방영된 상황이라고 하는데 회를 거듭할 수록 윤후의 인기는 일본에서 치솟고 있다고 하지요. 또한 갈수록 팬이 늘고 있다고 하니 조만간 팬클럽 결성했다는 소식이 들리지 않을까 궁금해지기도 하네요.


그러나 아직 일본 열도 전체가 일본 윤후앓이 빠졌다고는 볼 수 없지요. 한류전문 채널을 보시는 시청자들만 알테니까요. 하지만 이런 시발점이 나중에 열풍을 몰고 오지 않을까 싶은데, 늘 자극적인 방송만을 보아온던 일본 시청자들도 나름 동심에 빠지게 하는 윤후의 귀여운 모습에 푹 빠진게 아닌가 싶네요.


 

일본 아빠 어디가 일본 게시판 반응

"윤후군 너무 귀엽다"

"이 프로그램을 보기 위해 살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가족이 매주 힐링되고 있다"

"재방송도 부탁합니다"


이렇게 윤후가 일본에서 인기가 있는 건 아마도 한국 연예인이자 스타들의 가족들을 방송에서 볼 수 있는 독특한 설정 때문에 그런 건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드네요.



특히 일본 연예인들은 자신들의 배우자나 자녀들을 방송에 노출하는 걸 너무 꺼려해서 이런 방송 프로가 만들어질수도 없다고 하니 아마도 문화 차이에서 느껴지는 신선함이 일본 시청자들을 움직이는데 호기심을 자극하지 않았나 싶기도 하네요.

아빠 어디가가 앞으로도 일본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계속 끌기 바라며 운후앓이에 이어 다른 어린 친구들도 모두 인기가 있어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아무튼 윤후는 일본 누나들에게도 다 똑같이 통하는 듯 합니다.
Posted by 루시퍼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