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8.16 아랑사또전 신민아, 귀신맞아? 치명적 옥에티 (4)

이준기라는 연기파 배우의 등장 때문일까요. MBC에서 오랜만에 대박 드라마 한편을 선보였다는 느낌이 듭니다. 지난 15일 첫 방송을 탄 "아랑 사또전"은 기존 귀신이야기의 틀을 깨버린 판타지 사극답게 보는 내내 신선한 충격을 더한 드라마였습니다.

특히 한정수가 연기하는 무영 역의 저승사자는 그동안 보지 못했던 독특한 캐릭터였는데 저승사자의 뽀대가 너무나 멋지다 보니 공포감보다는 한편의 무협지 주인공을 보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하지만 옥황상제와 염라대왕의 대화 장면은 좀 어설펐다고 할까요. 천상의 표현도 그렇고 아직은 너무 미흡한 부분이 많았습니다.

“아랑 사또전”은 귀신인 아랑 역의 신민아와 어머니를 찾아다니던 은오 아준기가 서로 인연을 맺으면서 벌어지는 사건들을 다룬 이야기인데 첫회에 왜 은오가 사또가 될 수밖에 없었는지 그 이야기가 구체적으로 잘 다루어졌습니다.

은오는 태어날 때부터 신기가 있었는지 귀신을 보고 잡고 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도령으로 자라났습니다. 그래서 귀신들의 대화를 모두 들을 수도 있었고 엄청난 담력으로 인해 귀신을 무서워하지도 않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늦은 밤 돌쇠인 권오종과 밀양으로 사라진 어머니를 찾아 산길을 내려오던 중 그는 아랑과 마주치는 일이 벌어지게 됩니다.

당시 아랑은 밀양 귀신 중에서 상급에 속하는 능력 있는 귀신이었고 귀신들의 우두머리 역할을 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러다 보니 귀신들 사이에서도 그녀를 시기하는 자들이 있었고 인간들을 사냥하는 일을 몰래 벌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살아 있는 인간을 괴롭히게 되면 저승사자인 무영이 알게 되고 지상의 귀신들을 잡아가기 위해 내려오게 됩니다.

이날도 무영은 지상에서 인간을 괴롭히는 귀신들을 잡기 멋지게 등장했고 하필이면 그 장소에 처녀 귀신 아랑도 걸리고 말았습니다. 아랑은 있는 힘껏 도망쳤지만 무영이 던진 귀신을 잡는 봉에 맞아 그만 쓰러지고 말았고 이 장면을 두 눈으로 똑똑히 본 은오는 전혀 이 일에 끼어들 생각을 하지 않았습니다. 자칫 그 일에 끼어들었다가 자신도 모르게 모든 일이 모두 꼬여버릴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아랑(신민아)은 잡히려던 순간 저승사자에게는 가장 약점인 복숭아 꽃잎을 뿌려 도망치는 데 성공을 했고 비가 쏟아지자 오두막으로 피신하게 됩니다. 사실 여기서 아랑을 말을 듣고 좀 놀랬는데 귀신도 비에 젖는다는 소리에 고개를 갸우뚱하게 하게 되었습니다. 귀신은 실체가 없는데 어떻게 비에 젖는다는 것인지 좀 이해가 안 가는 부분이었습니다. 하지만 드라마상에서 설정이 그러니 그러려니 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비에 젖은 아랑은 은오가 앞에 있는데도 보지 못한다 생각하고 옷고름을 풀어헤쳤고 그러다 은오랑 눈이 마주치고 말았습니다. 순간 당황한 처녀귀신 아랑은 옷고름을 다시 묶는데 은오는 다 보고서도 끝까지 안 보이는 척 못 들은 척 오리발을 내밀었습니다. 하지만 밤새 아랑은 자신의 사연을 은오에게 다 털어놓았고 은오는 자신의 옆에 누워 잠들기까지 한 아랑의 사연을 모두 듣고 말았습니다.

아랑은 자신이 왜 죽었는지도 몰랐고 자신의 부모와 자신의 이름까지도 모르는 처녀 귀신이었고 아랑의 사연을 듣던 도중 저승사자인 무영이 잡아서 끌고 가다가 일부로 놓아준 느낌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그리고 이승에서 무영은 아랑을 잡으러 쫓아다니기는 하지만 꼭 끝에 가서는 일부로 다시 놓아주는 느낌이 강하게 들 정도였습니다. 마치 아랑의 남모른 한 많은 사연을 모두 알고 있는 듯 말입니다.

그리고 여기서 상식과 틀을 깨버린 장면이 하나 더 나오게 됩니다. “아랑 사또전”에서는 낮에도 귀신들이 활보하게 되는데 이 때문에 은오가 귀신을 볼 수 있다는 것이 아랑에게도 들통이 나고 맙니다. 그때부터 아랑은 은오를 따라다니며 자신에 대해서 알아봐 달라고 부탁하게 되고 은오는 매번 그럴 때 마다 "꺼져"를 외치며 완전히 잡귀 취급해버립니다.

그때 은오가 무심결이 사또가 되면 아랑의 부탁을 들어준다는 이야기를 하게 되고 아랑은 은오를 사또 자리에 앉히는 계략을 꾸며 성공하게 됩니다. 사실 이 일에 아랑에게 무척 쉬웠던 이유는 밀양에 부임한 신임 사또마다 모두 아랑을 보고 모두 심장마비에 걸려 저세상으로 떠나 버렸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여기서 가장 치명적인 옥에 티가 하나 발견되고 맙니다. 아랑은 죽은 귀신인데 촛불에 귀신의 그림자 비치는 어이없는 장면이 연출되고 만 것입니다. 제아무리 드라마 설정에서 귀신이 비도 맞고 대낮에도 돌아다닌다고 하지만 귀신이 빛에 그림자를 만들어내지는 못하는 게 당연한 이치인데 드라마 상에서는 아랑의 그림자가 너무나도 뚜렷하게 보여버렸다는 점입니다. 정말 이 부분만 디테일하게 꾸몄더라면 그나마 완벽한 "아랑 사또전"이 되었을 텐데 정말 아까운 2%가 부족한 부분이었습니다.

하지만 여기서 그런 허점에도 불구하고 빵 터졌던 이유는 귀신 세계에서 은밀이 유통되는 "보이그라"라는 약을 설명할 때였습니다. 아랑은 그 약이 너무 아까워서 반틈만 먹었는데 그럴 때마다 몸이 절반만 보여 사또들이 모두 기겁을 하고 죽어 버린 것입니다. 그리고 또 하나의 재미는 죽은 사또 중에 카메오로 출연한 윤도현 장군의 모습이었습니다. 처음에는 누구인지 잘 몰랐는데 자세히 보니 윤도현이었다는 사실에 웃음을 품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아랑은 은오를 사또 자리에 앉혔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부탁을 들어주지 않자 은오에게 다시 잘보이기 위해 무당을 꼬드겨 단장하려 하지만 물건을 훔치던 무당이 순찰하던 포졸들에게 잡히게 되고 그 무당을 구하려다가 그만 다시 무영에게 또 다시 발각되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무영의 추격을 피해 달아나던 아랑을 구한 건 바로 은오였습니다. 은오는 말을 달려 아랑을 그대로 말 위로 끌어당겨 태웠고 그렇게 1회는 끝이 났는데 정말 이 마지막 장면은 너무 멋진 명장면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이렇게 끝난 "아랑 사또전" 1회는 그야말로 대박이었다고 신민아아 귀엽운 처녀귀신 연기와 이준기의 묵직하면서도 재미있는 연기가 상당히 매력적이기 다가오지 않았나 싶습니다.

추천은 저의 힘이 됩니다. 글을 재미있게 읽고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view on 추천 손가락
버튼을 눌러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로그인 없이도 추천이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루시퍼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