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1.26 K팝스타 실속챙긴 보아의 위력, 절대미모 허지원 SM 전설 될까 (23)

"K팝스타" 오디션 참가자 중 가장 먼저 연예계에 데뷔한 스타가 한 명 탄생했습니다. 그 주인공은 다름 아닌 소녀시대의 윤아을 닮은 허지원 양으로 "K팝스타" 1라운드 오디션에서 외모에 대한 칭찬은 극찬에 가까울 정도로 받았지만, 노래에 대한 평가는 혹평을 받으면서 떨어졌던 참가자이지요.

그러나 역시 스타의 조건은 무조건 1순위가 외모라는 사실을 말해 주듯이 허지원은 오디션에서 탈락의 고배를 제일 먼저 마시고도 가장 먼저 연예계 데뷔를 하게 되는 급행열차를 타게 되었는데요. 최근 윤일상이 데뷔 21주년 기념 앨범을 발표하면서 내놓은 "회상" 뮤직비디오의 여주인공으로 출연하게 되면서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습니다. 

"회상" 노래는 다름 아닌 슈퍼주니어의 유닛그룹인 K.R.Y가 부른 곡으로 이는 단순한 뮤직비디오 출연이 아니라 SM 가수가 부른 노래에 대한 공식 지원이었다는 점에서 허지원의 SM 캐스팅은 가히 확실 적이라고 보여집니다.  무엇보다 허지원이 슈퍼주니어가 부른 "회상"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하게 된 것은 물론 SM으로 가는 것이 기정사실로 되는 것처럼 보인 이유는 허지원을 오디션에서 좋게 보았던 보아의 위력이 크지 않았나 싶기 때문이지요.

당시 허지원은 1라운드에서 12세의 나이로 출연해 팝스타 켈리 클락슨의 '비코즈 오브 유'를 불러 혹평을 받았었는데 자신이 매일 같이 하루 4시간씩 투자해 노래와 춤을 연습했다는 결과물치고는 정말 최악이었지요. 노래를 부르는 도중 음이탈까지 하며 가수로의 기본기가 정말 잘 안 갖추어진 그러한 참가자였으니까요. 그런데도 허지원이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었던 것은 바로 미모가 그 어느 참가자보다 압권이었기 때문이었습니다.
 

보아도 그때는 허지원의 노래보다는 외모를 보고 감탄사를 날렸었고 노래가 끝나자마자 "외모는 정말 예뻐요."라고 말한 것은 물론 "정말 매력적이다.”라는 말까지 해주었으니까요. 그만큼 허지원은 미모 자체의 스펙이나 비주얼은 연예인 못지않게 뛰어났고 박진영과 양현석까지도 거기에 대해서는 인정해 주면서 시선을 확 끌었습니다.

제가 보기에도 허지원은 어느 참가자보다 확연히 얼굴에서 연예인 포스가 흐른다는 것이 느껴질 정도였는데 박진영이 스타성을 보고 끌어올린 김나윤보다 훨씬 뛰어난 외모였지요. 다만, 노래 실력은 김나윤보다 더 형편이 없는 실력이었다는 게 한계였지만 말입니다.

그래서 보아는 허지원에게 당시 이런 평가를 했었습니다. "장기간을 두고 보면 솔직히 자신 있거든요. 지금 당장으로 봤을 때는 어디서부터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보아의 이 말은 즉 허지원의 스타성만 놓고 보면 아직 어리기 때문에 장기간에 걸쳐 가르치면 정말 괜찮은 가수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말이었지요. 하지만 아쉽게도 "K팝스타"는 바로 우승과 동시에 음반을 발매하며 활동을 시작해야 하는 가수를 뽑는 자리이기 때문에 보아는 허지원의 현재 실력으로서는 도저히 불가능하다는 것을 확실히 말해주는 부분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여기서 보아가 쉽게 미련을 버리지 못할 것이라는 것을 알 수가 있습니다. 일단 자기는 "자신이 있다."라고 정확하게 의견을 표출했고 허지원의 스타일은 그야말로 SM이 가장 원하는 그런 스타일의 스타지망생 중 하나였으니까요. 즉 허지원을 SM으로 불러 들려 몇 년간 가수로서 트레이닝을 시키면 적어도 새로운 걸 그룹으로 탄생시킬 수 있는 재목은 된다는 것을 보아는 이미 간파를 했다고 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허지원 본인이 어렸을 때부터 가수가 꿈이었고 간절히 원한다는 것을 알았기에 이러한 기대는 더 커지는 게 당연했고요.
그리고 이러한 허지원의 스타성은 보나 보다 양현석이 더 확실히 증명해 주고 가능성을 열어 두었다는 점입니다. 양현석은 당시 허지원의 평가에 대해서 "이번 출연자 중에 이 정도로 이쁜 아가씨가 있을까 싶을 정도로 예뻐 보이네요. 아직 12살이잖아요. 못하는 게 당연해요. 12살인데 어떻게 잘하겠어요."라고 말을 했다는 사실입니다. 이는 허지원에 대한 강한 부정보다는 그 가능성에 더 마음이 기울였음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인데 뒤이은 양현석의 발언에서 그 확실한 대답을 찾을 수가 있었습니다. 양현석은 허지원에게 마지막으로 여기서 떨어지더라고 기초부터 차근차근 준비하면 나중에는 좋은 가수가 될 수 있을 거라고 용기를 주는 걸 잊지 않았으니까요.
이에 비해 박진영은 좀 냉정한 평가를 했었지요. 특히 그의 말 중 "원래는 어렸을 때는 못하는 게 당연해요. 그런데 가끔은 어렸을 때부터 잘하는 친구들이 있어요."라고 말한 부분만 봐도 알 수 있었으니까요. 이는 허지원이 단순히 어리다는 이유만으로 못하는 것이 정당화될 수 없다는 것을 지적한 상황이었지요. 또한 가수가 너무 하고 싶고 가수가 아니면 막 안 될 것 같고 그런 적 있었다고 할지라도 그러한 간절함이 결국 부족하게 되면 이렇게 어이없는 실력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을 깨우쳐 주는 대목이기도 했으니까요.

이러한 응원과 질책 속에 허지원은 그래도 자신의 꿈을 이루는데 그 누구보다 한 발짝 빨리 앞서나가는 데 성공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벌써 탑 가수의 뮤직비디오의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되어 촬영할 정도면 이미 그 스타성은 제대로 인정을 받은 것이나 다름이 없으니까요. 물론 앞으로 허지원이 SM에 가서 정말 걸 그룹의 멤버가 될지 아니면 고아라나 이연희처럼 연기자가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진정 노래에 실력이 없다면 연기자가 될 가능성도 높으니까요.

이런 점을 놓고 보면 "K팝스타"에서 허지원에게 강한 자신감을 보인 보아가 제대로 실속을 챙긴 첫 심사위원이 되지 않았나 싶은 생각이 듭니다. 오히려 스타성 하나만으로 데뷔를 한다고 해도 사회적으로 한번 문제를 일으킨 김나윤을 선택한 JYP보다는 보아가 더 올바른 선택일 가능성이 크니까요. 그러나 허지원을 정식적으로 보려면 적어도 족히 3년은 더 걸린다고 생각할 때 아직까지는 미래의 스타가 아닌가 싶은 생각도 듭니다. 그런 점에서 좀 아쉬움이 크기는 하지만 보아가 잘 가르칠 거라는 믿음이 있기에 기대를 해볼 만한 스타가 아닐까 싶습니다.

추천은 저희 힘이 됩니다. 글을 재미있게 읽고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view on 추천 손가락
버튼을 눌러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로그인 없이도 추천이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루시퍼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