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방송으로 돌아온 "나는 가수다2"에 대한 기대는 사실상 많이 없었습니다. 시즌1에서 너무나 논란이 많았기에 이미 식상해질 때로 식상해져 더는 흥미를 끌지 못할 거라는 예상이 많았으니까요. 그러나 김영희 PD는 희망을 버리지 않았고 자신의 역량을 발휘해 당대 최고의 가수들을 섭외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그리고 지난주 첫 번째 무대에서부터 대박의 조짐이 보이기 시작했지요.

우선 가장 신선했던 변화는 생방송에 시청자도 참여하는 문자 투표 방식을 채택했다는 것입니다. 과거 시즌1에서 심사에 대한 공정문제가 많이 제기되었고 청중평가단의 만든 1위에 대한 불신이 많았는데 이걸 좀 더 투명하게 방식을 바꾸면서 이러한 논란을 사전에 잠재웠다는 점이 큰 변화가 아닌가 싶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꼴찌를 뽑는 대결이 아니라 최고의 가수를 뽑는 타이틀로 변화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인데 12명의 가수가 출연해 조를 나누어 상위 3명씩 뽑아서 진짜 가수왕을 뽑는 방식은 환영할 만하다고 생각합니다.

지난주 이러한 조건으로 각각 6명씩 2개조로 나뉘었고 드디어 지난 6일 첫 방송이 시작되었습니다. 무엇보다 생방송인 만큼 그 긴장감도 배가 되고 MC들의 대처도 빨라야 하는 것은 물론 실수가 전혀 용납이 안 되는 방송이었지요. 하지만 첫 생방송이라서 그런지 약간은 진행에서 매끄럽지 못한 부분이 여러 번 노출 되었는데, 그나마 다행이었던 점은 이은미가 MC로 나서 능숙한 진행을 해줘 정말 깔끔하고 방송이 되었다는 점입니다.

이날 첫 생방송 무대에 오른 가수는 백두산, 이영현, 박미경을 비롯해 이은미, 이수영, JK 김동욱이었습니다. 정말 하나같이 명불허전인 가수들인데다가 여기서 3명의 가수를 뽑아 우열을 가려낸다는 것이 그리 쉽지만은 않은 선택이었지요. 그런데 의외로 승부는 쉽게 갈려 버린 듯 합니다. 탁월한 곡 선택과 감수성을 자극한 이수영이 시청자들로부터 듬뿍 지지를 받으며 대망의 1위를 했기 때문입니다.

사실 따지고 보면 이날 1위라고 할 수 있는 무대는 "좋은 사람"을 부른 이은미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을 정도로 단연 최고의 무대였지만 역시 시청자들의 감수성을 움직이며 대중성을 감이 한 이수영의 애절한 보이스가 모두의 심장을 파고드는 데 성공을 했다고 봅니다. 그런데 더 놀랐던 것은 오랜만에 무대에 오른 것도 있지만, 너무 많은 연습을 한 탓에 제대로 된 목 상태를 갖추지 못하고 나온 이수영은 이날따라 음정이 갈라지고 사실상 매우 불안한 무대를 연출했음에도 불구하고 상위에 속한 것도 모자라 대망의 1위까지 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수영도 이 사실을 알았고 그래서 자신이 상위 3명에 속해 5월 가왕전에 나간다는 사실만으로도 굉장히 좋아했었지요. 그래서 이은미에 이어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는 순간 기뻐서 생방송이라는 것도 잊은 채 기분 좋은 비명을 지르기도 했는데 설마 1위까지 하고 나니 제정신이 아닌 상태가 되고 말았습니다. 이수영은 1위에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는 순간 정말 얼굴이 빨개지도록 비명을 지르다 끝내 기쁨과 설움에 북받쳐 울음을 터트리고 말았는데 그 기분 시청자라면 모두가 이해할 수 있는 장면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특히 이수영의 괴성에 가까웠던 비명소리는 그야말로 "나는 가수다2"를 제대로 살려주는 최고의 리액션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을 정도로 일요 예능의 판도를 뒤바꿀 최고의 꾸밈없는 장면이었지요. 더군다나 쟁쟁한 선배 가수들을 제치고 자신이 1위를 했다는 사실만으로도 이미 이수영은 더 여한이 없을 정도로 감격의 순간을 맞이하고 있었으니까요. 다시 한번 그때 이수영의 모습을 생각해 보면 무대에 올라 정말 마지막 순간까지 손이 바들바들 떨릴 정도로 많은 긴장감에 사로잡혀 어떻게 노래를 끝낸 지조차 신기할 정도였다고 생각이 드는데 다행히도 이선희의 '인연'이 이수영의 발라드 감수성과 제대로 맞아떨어졌던 것이 이러한 결과를 가져오는 데 크게 한몫을 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또한 이수영이 라이브에서 다소 음정이 많이 불안한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시청자의 문자 투표가 이수영에게 몰렸던 이유는 바로 이수영이 주는 탁월한 긴장감과 감동의 여운 때문이었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리고 진짜 솔직한 모습을 꾸밈없이 연출한 것에 대한 선택이었다고 보는데 다만, 완벽한 무대를 보여주고도 이수영에게 밀린 이은미가 아쉬웠을 따름인데 이것도 다 시청자들의 선택인 만큼 결과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이수영은 자신의 1위가 결정되는 순간 모든 것을 다 얻은 듯한, 정말 기분 째진다는 표현이 무엇인지를 제대로 보여주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아 진짜 오랜만에 했어요."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리던 이수영은 다시 "아! 말도 안 돼"라고 비명을 지르고 "쉬는 기간도 오래됐고 진짜 연습을 많이 해가지고 목이 나갔거든요. 그런데도 너무 감사합니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펑펑 흘렸지요. 이런 이수영의 모습을 보면서 아, 이게 바로 "나는 가수다2"가 보여주는 감동의 묘미구나 라는 것을 느낄 수가 있었는데, 여기에 현장의 모습이 그대로 생방송으로 진행되다 보니 정말 시즌1과의 느낌은 확실히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이제 A조의 경연이 끝난 만큼 "나는 가수다2"는 아직도 보여줄게 산더미처럼 만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다음 주 B조에서는 시즌1에서 립스틱 사건으로 통한의 눈물을 흘리며 하차를 했던 김건모가 재도전을 선언하고 나서는데 과연 잃어버렸던 자신의 명예를 회복할지 궁금해집니다. 그리고 또 다른 강자출연이 예고되고 있는데 정엽과, 김연우의 등장이 상당한 긴장감을 몰고 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복병도 있습니다. 박완규와 박상민 그리고 정인의 등장 또한 만만치 않기 때문에 다음 주도 박빙이 예고되고 있어 누가 오를지 점치기조차 힘들 것 같습니다.

과연 "나는 가수다2"가 새로운 시즌으로 바뀌면서 현재 주춤하며 인기가 떨어지고 있는 "1박2일"의 틈을 비집고 들어갈지 궁금해지는데요. 최근 들어 늘 똑같은 패턴으로 지루함을 주고 있는 "런닝맨"도 서서히 그 힘을 잃어가며 식상함을 주고 있는 만큼 이미 공은 "나는 가수다2"로 넘어오지 않았나 싶습니다. 특히 생방송의 묘미가 있는 "나는 가수다2"의 경우 시청자와 함께 공연을 보고 공감을 한다는 점에서 그 어느 무대보다도 폭발적인 시청자들의 반응을 이어나가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추천은 저희 힘이 됩니다. 글을 재미있게 읽고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view on 추천 손가락
버튼을 눌러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로그인 없이도 추천이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루시퍼나인